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경기 지역문화 특별전2 - 임진강> 개최
admin - 2009.06.30
조회 192




7월 1일부터 8월 30일까지 경기도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
관람객 참여행사 풍성, 20가족 선정 임진강 문화유적답사도 마련

경기도박물관(관장 김재열)은 7월 1일부터 8월 30일까지 두 달간 경기도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경기 지역문화 특별전2-임진강>을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조명하고 정체성을 탐구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1998년에 열렸던 <특별전시 지역문화탐방ⅰ- 수원·용인·오산·화성 : 근대를 향한 꿈>의 맥을 잇는 것이다.

특히 이번 전시는 지난 2000년부터 3년간 연차적으로 실시한 경기도내 3대 하천(임진강·한강·안성천) 종합학술조사의 첫 번째 대상인 임진강유역 조사 결과를 전시로 구현했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경기도박물관의 이번 특별전은 모두 4부로 구성되어 ▲임진강의 인문지리적 위치와 명승 절경 ▲강 유역의 역사와 문화 ⼶이 지역의 역사적 인물 ▲근현대 임진강 유역 주민들의 삶 등을 다채롭게 소개한다.

주요 전시 유물로는 보물1596호 <동여비고>, 보물 1174-2호 <이중로초상> 등 총 500여점의 유물이 전시된다.

이번 특별전에는 관람객들을 위한 참여행사도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 특별전 첫날인 1일 오후 2시에는 ”임진강의 추억과 풍경”이라는 주제로 사진가이자 기록문학가인 이지누씨의 특강이 열린다.

이어 17일과 8월 14일 오후 7시에는 경기도박물관 큐레이터가 특별전 전시물을 관람객들에게 자세히 설명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경기도박물관은 전시기간 중 관람객 참여행사에 참가했던 가족들 가운데 10가족과 홈페이지 신청 중 10가족을 추첨, 오는 8월 21일 임진강 문화유적답사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임진강은 북한 땅인 마식령 산맥의 두류산에서 발원하여 강원도 북부를 지나 경기도 연천에서 한탄강과 합류한 뒤 장단 고랑포를 거쳐 한강과 합류해 서해로 흘러든다. 총 길이는 254km, 유역 면적 8,118㎢로 강줄기의 3분의 2가 북한에 속하며 한반도에서 7번째로 큰 강이다.














임진강은?
1. 한반도의 허리를 굽이쳐 흐르다(고지도와 실경산수화 속 임진강)
– 오늘날 행정구역으로 파주, 연천, 포천, 동두천 등지에 속한다. 근대 이전까지는 교하, 파주, 장단, 적성, 양주, 마전, 연천, 삭녕, 영평, 포천 등 여러 군현으로 나뉘어 있었다.
이중환의 <택리지>에서는 임진강 유역이 교통과 군사의 요지이고 경치가 좋은 곳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고지도인 <동여비고>에는 고구려 및 고려시대의 지명과 임진강의 발원지 등이 표시되어 있다.
실경산수화로는 흔히 ”볏가리”로 불리는 <화적연> 그림이 일품이다. 화적연은 포천시 영북면에 있으며 조선시대 금강산 여행자들이 꼭 들러보았던 명승지로 겸재 정선 등이 그린 그림을 실제 모습과 대조해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2. 오랜 삶터이자 경계의 땅을 휘감고 흐르다(선사시대와 삼국시대의 흔적)
– 임진강 유역은 신생대에 형성된 현무암 대지이며 이 위에 처음으로 사람이 살아가기 시작한 것은 구석기시대부터다. 특히 연천 전곡리는 아시아 최초로 아슐리안계 주먹도끼가 발견된 역사적인 유적이다.
또한 임진강 유역은 백제, 신라, 고구려 삼국의 치열한 전투 현장이었던 만큼 많은 관방유적들이 분포한다. 특히 고구려의 보루인 호로고루는 발굴을 통해 기와류와 전돌, 고급 건축재료, 동물뼈와 탄화곡물이 출토되어 그 시대의 생활상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3. 송도와 한양의 사이를 은하수처럼 빛내며 흐르다 (고려.조선시대의 문화와 인물)
– 임진강 유역은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의 도성 사이에 위치해 곳곳에 문화유적과 역사적인 인물의 유허가 산재해 있다. 신라의 마지막 임금인 경순왕의 능이 고랑포 부근에, 고려왕조의 사당인 숭의전이 마전에 있다. 장단에는 고려 왕릉이, 파주에는 조선의 인조 장릉이 있다.
특히 고려시대 국립 숙박기관인 혜음원 터에서는 양질의 자기.기와.토기.금속류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
이 지역의 역사적 인물들과 관련된 역사유적도 다양하다. 고려 윤관장군을 모신 파주 여충사, 황희의 반구정, 율곡 이이의 화석정 및 자운서원 등이 있다.
또한 지난 1991년에는 동의보감을 지은 허준의 묘가 파주시 진동면 하포리 민통선 안에서 발견되기도 했다.

4. 철조망 아래로 국토를 이어 흐르다(강변의 삶과 분단 상황)
한국전쟁이 있기 전까지 임진강의 물길은 어업활동, 물산의 유통과 밀접한 연관을 이루었다. 그러나 전쟁 이후 임진강 유역의 어업과 물산 유통은 이전의 번창한 모습을 잃고 말았다.
오늘날 어민들은 어업허가권을 갖고 활동하며, 군사구역 내 모든 어업활동은 관할부대장이 정해 놓은 선단조직과 출입허가증을 받아야만 이뤄진다.














주요 전시유물 목록
<ⅰ。한반도의 허리를 굽이쳐 흐르다>
001. 북에서 흘러온 임진강은 한강과 만나 서해로 흘러든다. ⓒ2009 파주문화원
002. <임진강의 발원지>, 『동여비고』, 조선시대 17세기 후반, 채색필사본, 42×33cm, 양산 대성암 소장,
        보물1596호
003. 정수영, <금수정>,《한임강명승도권》, 조선시대 1796-1797년, 지본담채, 24.8×1575.6cm,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ⅱ. 오랜 삶터이자 경계의 땅을 휘감아 흐르다>
004. <주먹도끼>, 구석기시대, 연천 전곡리․횡산리․호로고루 출토, (좌)길이 19.6cm
005. <용두>, 혜음원지출토, 고려시대 12-13세기, 단국대학교매장문화재 발굴




<ⅲ. 송도와 한양의 사이를 은하수처럼 빛내며 흐르다>

006. 양사언, <경도(瓊島)>, 포천시 창수면 오가리
007. 파주 용미리석불입상, 고려시대, 보물 제93호
008. <이중로 초상>, 조선시대 17세기, 비단에 채색, 169.0×94.0cm, 보물 제1174-2호




<ⅳ.철조망 아래로 국토를 이어 흐르다>

009. 임진강의 황포돛배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