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남한산성, 세계와 만나다.
admin - 2009.08.04
조회 166




경기도, 7일 계간 영문 정기간행물 ”남한산성뉴스레터” 창간호 발간
”남한산성 사람들”, ”남한산성 복원정비”연재기사 통해 가치 재조명
파리 유네스코본부, 회원국, 해외한국문화원 등 배포돼 남한산성 알리기 앞장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추진되고 있는 남한산성을 세계에 알리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남한산성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주제로 한 계간 영문 정기간행물 ”남한산성뉴스레터(namhansanseong newsletter)”가 발간된다.

경기문화재단 남한산성문화관광사업단은 오는 7일 남한산성의 과거와 미래를 아우르는 문화유산 가치와 관리주체들의 관리철학, 국내ㆍ외 관련 전문가들의 논평 등이 수록된 영문 남한산성뉴스레터 창간호를 발간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창간호는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축사 및 발간사, ”주말의 문화축제”, ”숲속음악회”, 등의 기사와 함께 ”남한산성에 대해서”, ”남한산성 사람들”, ”남한산성 복원정비” 등의 연재기사로 이루어져 있다.

특히 ”남한산성사람들”난은 시공을 초월해 남한산성을 빛내온 다양한 인물들에 대해 소개하는 코너로 이번 창간호에는 조상대대로 30대째 남한산성 마을에서 평생을 살아온 최고령 유도재옹(87)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이 코너에서는 앞으로 인조를 비롯한 조선의 왕들, ”하멜표류기”의 저자 핸드릭 하멜, 남한산 초등학교 학생들, 산성리 주민, 탐방객, 도당굿 계승 무속인, 산성소주 장인 등 산성에 기대어 살아온 과거와 현재의 다양한 인물들을 소개함으로써 면면히 계승되고 있는 남한산성의 문화유산적 가치를 발굴, 재조명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남한산성에 대해서”와 ”남한산성 복원정비” 등의 연재기사를 통해 남한산성의 역사적 가치와 이를 복원발전 시켜나가는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의 노력과 관리철학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같은 뉴스레터 창간호는 프랑스 파리 unesco 본부에 위치한 세계유산센터(world heritage centre)를 비롯한 다양한 회원국, 해외주재 한국문화원에 배포될 예정으로 향후 산성ㆍ성곽 분과의 해외 전문가들의 기사도 함께 게재하여 남한산성에 대한 국제적 이해를 도모하게 된다.

또한 남한산성문화관광사업단은 영문 뉴스레터를 통해 오는 2010년부터 본격 진행될 남한산성의 문화유산적 가치 발굴을 위한 연구조사·국제학술회의 활동을 전세계에 널리 알리고 국제적인 소통채널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사업단 관계자는 “남한산성을 국내ㆍ외적인 시각에서 다양하게 재조명해 세계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를 부각시킬 것”이라며 “뉴스레터 발간으로 남한산성에 대한 국내외적인 관심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문의 : 남한산성문화관광사업단 노선희 ☏ 031-746-2810~4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