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2009 경기문화재연구원 학술토론회 개최
admin - 2009.08.18
조회 164




▶ 8/21(금)~22일(토) ‘경기서부 내륙 신석기 시대 취락유적 검토’ 주제
▶ 국내 최초 대규모 선사유적인 시흥 능곡 유적 중심 전문가 좌담형식
▶ 토론회 결과 최대한 수렴, 발굴조사 보고서 완성도 제고 목적


경기문화재단(이사장 김문수)이 국내 최초의 대규모 내륙 신석기 취락유적 발굴로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았던 시흥 능곡 유적의 발굴조사 성과를 종합검토하기 위한 학술토론회를 개최한다.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연구원은 오는 21일(금)부터 22일(토)까지 이틀 동안 경기문화재단 9층 강의실 등에서 ”경기 서부 내륙 신석기시대 취락유적 검토”를 주제로 학술토론회를 열고 관련 전문가들의 종합적인 견해를 수렴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수준 높은 발굴조사 보고서 발간을 위해 개최되는 이번 학술토론회에는 신숙정 한강문화재연구원장(현 한국신석기학회장)을 비롯하여 하인수 부산복천박물관장, 원광대학교 안승모 교수(고고미술사학과), 부산대학교 임상택 교수(고고학과), 박준범 한강문화재연구원부원장 등 신석기시대 전문가들이 다수 참여할 예정이다.

경기문화재연구원은 이 토론회를 통하여 유구에 대한 브리핑과 출토유물 관찰 등을 바탕으로 한 심층적인 전문가 고찰을 수렴해 조사 보고서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특히 이번 학술토론회에서는 시흥 능곡 유적뿐 아니라 유사 성격의 용인 농서리 유적까지 함께 고찰함으로써 서해안 내륙지역에서 보이는 신석기 문화의 양상을 정리해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전문적인 신석기시대 연구자들은 물론 관련 분야 연구자와 전공 학생들도 좌담회 형식의 토론에 자유롭게 참여하여 연구자들 간의 폭넓은 교류의 장도 마련될 예정이다.

경기문화재연구원 관계자는 “시흥 능곡 신석기 유적은 해안가가 아닌 내륙 구릉지에서 발견된 국내 최초의 신석기 취락유적으로 의미가 크다”며 “학술토론회의 결과를 적극적으로 수용해 신석기 유적의 중요성 부각은 물론 보고서의 완성도를 높이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흥 능곡 선사유적은 경기문화재단 기전문화재연구원(현 경기문화재연구원)이 지난 2004년 10월부터 2007년 7월까지 발굴조사를 벌여 신석기시대 주거지 24기, 청동기시대 주거지 6기, 수혈유구 2기, 석실묘 등 기타유구 141기를 발굴했다. 끝

★ 문 의 : 경기문화재연구원 전통문화실 허미형 ☏ 031-898-7990(515)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